티스토리 뷰

티스토리 에디터가 변경되면서 깔끔해지고 여러가지 자동 박스 링크 등이 생겨서 장점도 있지만 정말 치명적인 단점이 하나 있다. 바로 자동으로 저장이 되지 않는 다는 점이다. 벌써 어려번 기존에 작성했던 글을 다 날려버렸다. 글 작성중 임시저장을 수시로 눌러주지 않으면 정말 정성스레 작성한 글이 한 순간에 날라가버리는 재앙을 격게 된다. 꽤나 상세히 적었던 글이 다 날라가 엄청난 상실감을 안은 채 다시 글을 적고 있다. 카카오측은 이 부분을 하루 빨리 개선 바란다.

 

심야 실리핑 침대 버스 솔직한 후기

지난 밤, 심야 슬리핑 버스를 타고 하노이에서 사파까지 대략 6시간의 대장정의 이동을 감행했다. 심야시간에 누워서 오는 상황이기에 그래도 호텔 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상대적으로 앉아서 오는 것 보다는 편한게 올 수 있어 아주 탁월한 선택이었다. 슬리핑 버스를 타고 왔기에 슬리핑 버스를 탄 후기로 이야기를 시작하려 한다 먼저 슬리핑 버스에 탑승 했을 때 기억을 되돌려 보면 당시 여행객들이 몰려 아수라장 분위기가 연출됐다 서로 먼저 타기 위해 그리고 짐을 버스에 실기 위해 한꺼번에 몰려들어 꽤나 복잡했다. 또 당시 전에들은 이야기로는 선착순으로 좌석을 배정받는다라는 이야기를 들어 맨 앞자리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다행히도 필자가 탔던 버스는 사전에 좌석이 배정되어 탑승시 혼란을 덜 겪었다.

 

밤 10시 가량 출발한 버스가 다음 날 새벽 4~5시 쯤 목적지에 도착했다. 버스는 대략 6시 쯤 열어 주었다. 한 두시간 진동 없이 편안히 누워 있을 수 있어 필자는 이 시간에 그래도 잠을 이룰 수 있었다. 장거리 이동에 화장실 문제가 걱정일 수도 있는데 비행기 처럼 내부에 화장실이 마련되어 있다. 이동중에 다소 흔들리기는 해서 불편함이 있지만 생리현상으로 곤욕을 치루지는 않는다. 한 가지 특징적인 점은 슬리핑 버스를 탑승할 때 신발을 밧는 다는 점이다. 이는 아무래도 실내 청결과 여러사람이 이용하니 위생문제와 연결된 듯하다. 단, 신발을 벗는 다는 점에서 하루 종일 이곳 저곳을 그 두발로 누비고 다녔던 사람들이 일제히 신을 벗고 있는다는 사실은 한가지를 감수해야 한다. 바로 발냄세이다. 이건 필연적이니 각오를 해야 할것이다.

 

슬리핑 버스의 침대칸은 1층, 2층 으로 되어 있다. 필자가 여기서 한 가지 팁을 주자면, 좀더 편안한 여행을 위해서 좌석 배정시 1층 그리고 앞부분이 죄적의 장소라는 점이다. 하노이에서 사파까지 가는 길이 고르지 않다. 때론 구불거리기도 하고 도로 사정 때문에 때론 울퉁불퉁해 그 진동이나 반동이 고스란히 전달받는다. 이를 조금이나마 덜 받고 싶다면 가능하면 필자가 추천하는 좌석을 선택하자.

 

쓰다보니 길어졌다.요약하자면, 1 슬리핑 버스를 타는 곳은 여향자들로 몰려 혼잡하다. 2 이동시간은 6시간 가량 되고 내부에 화장실이 있으며 신발을 벗은 채로 탑승을 한다. 3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면 1층 그리고 가급적이면 앞부분을 선택한다.

 

6시쯤 버스에서 나와 그랩을 불러 곧바로 숙소로 이동했다. 이 지역은 교통편을 담합을 해서 택시나 그랩 이용료가 상당히 비싼 편이다. 사실 하노이 교통비에 비해 터무니없이 비싸다. 150k를 주고 숙소까지 들어갔던 것 같다. 처음엔 200k를 달라 하더라. 하노이에서 공항까지 그랩 비용이 200k에서 250k정도 나왔다. 이에 비하면 상당히 비싼편이다. 아니 바가지 느낌을 지울수가 없다. 그래서 할 수만 있다면 사파에서는 스쿠터를 빌려서 여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른 아침에 숙소에 도착했다. 다행이도 이른시간이지만 도착하자 마자 직원이 나와 손님을 맞이해 주었다. 웰컴 티와 함께 간단한 안내사항을 전달받고 체크인을 했다. 아직 예약한 방에 손님이 있어 당장 객실로 갈 수는 없었다. 짐만 맡겨놓고 출출한 배 부터 채우기로 한다.

 

조식을 주문하고 주변을 둘러보며 마당에 마련된 의자에 걸터 앉아 바라본 경관은 황홀함 그 자체였다. 황홀한 경관에 취해 정신을 차릴수가 없었다. 정말 너무나 아름답고 평온하며 환상적이었다. 지상 낙원이 따로 없었다. 그 고요함이 온 몸을 편안케 하고 자연의 그 아름다움이 여행자로 하여금 아니 인간으로 하여금 저절로 쉼을 누리도록 한다. 아쉽게도 그 때 그 감정을 제대로 표현을 하기에는 언어가 가진 한계가 아쉬울 따름이다. 멋진 경관을 담아보려 열심히 카메라 셔터를 눌렀지만 카메라에 결코 모든 광경을 담을 수가 없다.

 

방갈로
따듯한 우유
과일 요거트
소고기 쌀국수

따뜻한 우유와 과일 요거트 그리고 담백한 쌀국수를 주문했다 황홀한 광경을 바라보며 아침을 먹는데 세상을 다 가진듯한, 세상에 더 이상 부러울 것이 없는 순간이었다 맛이면 맛 마시면 맛 뭐 하나 빠진 것 없이 완벽한 순간이었다.

 

그렇게 맘껏 여유를 부리며 시간을 보내다 마을 산책을 갔다.

마을 어귀에 있는 전망대부터 시작해서 마을 안쪽 깊숙히 발걸음을 옮겼는데 거리가 꽤 된다. 시간이 멈추어 있는 우리 내 시골 어딘가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정도로 꽤나 익숙한 풍경들이 이어진다. 그렇게 주변을 돌아보며 마을을 둘러보고 있는데 한 전통의상을 입은 여인이 따라 붙는다. 이름을 물어보고 어디서 왔는지 물어보며 적극적으로 친근함을 표시한다. 그녀의 친절함과 친근함 뒤에 숨어 있는 원래의 목적이 있다. 나중에 보니 가지고 다니고 다니는 물건을 팔려는 수작이었다. 딱히 필요한 것도 아니여서 구매 요청을 거절하고 나는 계속해서 마을을 둘러보았다.

 

소 똥

이곳 저곳을 두루다니면서 순박한 아이들을 만나기도 하고 제가 이 곳의 주인인양 무리 지어 다니는 소들도 보고 층층이 산을 깍아 만들어 놓은 계단식 다랭이 논을 보며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다니다 보니 어느덧 점심 때가 훌쩍 지났다. 배가 심하게 고파올 무렵 다시 숙소로 이동한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여러 맛깔스러운 음식을 점심으로 먹었다. 베트남 음식은 대부분 필자 입맛에 딱 맞아서 정말 만족스러운 매끼를 마주했다.

 

마을을 둘러보느라 땀을 흘리고 또 먼지를 뒤집어 써 간단히 샤워를 하고 전날 슬리핑 버스에서 잠을 제대로 못자 부족한 수면시간을 낮잠으로 채우기로 햇다. 바람이 솔솔 불어오며 풍향과 시골 내음이 가득한 곳에서 잠을 청하니 금새 스르르 잠이 들어버렸다.

 

서너 시간이 지나 잠에서 깨니 어느덧 해가 서쪽으로 많이 기울었다. 노을 지는 하늘을 바라보며 핸드폰으로 그 시간을 그 아름다움을 타임랩스 영상으로 담아 본다.

 

 

따로 요청 주문한 감자스프

얼마 있다 해가 완전히 서산으로 넘어가고 저녁식사 시간이 다가 왔다. 먹고 자고 먹고 자고 신선 놀음이 따로 없는 이곳에서 저녁도 해결한다. 감자스프는 원래 메뉴에는 있지 않으나 주인에게 이야기를 하면 만들어 준다. 감자스프가 정말 일품이다.

 

 

필자가 머물었던 에코 팜 하우스는 빈 방 찾기 어려울 정도로 예약이 미리 꽉 차이다. 베트남 사파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사파의 에코 팜 하우스 - 사파 리트리트 (Eco Palms House - Sapa Retreat) :: 아고다 - Agoda

에코 팜 하우스 - 사파 리트리트 (Eco Palms House - Sapa Retreat) 특가 예약 | 실제 투숙객 이용후기 및 숙소 사진 보기 | 한눈에 가능한 요금 비교 | 원 클릭으로 딱 맞는 객실 검색 | 다양한 결제 옵션 | 아고다 보장제

www.agoda.com

쉼이면 쉼, 음식이면 음식, 친절이면 친절 어느하나 빼 놓을 것 없는 완벽한 시간을 이 곳에서 보냈다. 다음에 시간과 기회가 된다면 다시 방문하고 싶은 곳이다.

 

이전글

베트남 하노이 사파 하롱베이 여행 ep0 프롤로그, 여행 준비하기

베트남 하노이 여행 ep1 인천공항 제주항공 JJ라운지 이용 후기

베트남 하노이 여행 ep2 첫째날 일정 (센스파, 분보남보, 성요셉 성당, 콩카페, 문묘, 기찻길 마을, 슬리핑 버스)

※ 이 글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더 많은 분들이 볼 수 있도록 하트♥(공감)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댓글
  • 프로필사진 랭크로 현지 곳곳의 여운과 운치를 사진과 여행기로 체험했어요. 감사드립니다. ^^ 2019.12.14 23:34 신고
댓글쓰기 폼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 750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5,923,048
Today
878
Yesterday
2,055